최영일 무정 부르스
이제는 애원해도 소용없겠지 변해버린 당신이기에
내 곁에 있어 달라 말도 못하고 떠나야 할 이 마음
추억 같은 불빛들이 흐느껴 우는 이 밤에
상처만 남겨두고 떠나갈 길을 무엇 하려 왔던가

~간 주 중~
자꾸만 바라보면 미워지겠지 믿어왔던 당신이기에
쏟아져 흐른 눈물 가슴에 안고 돌아서는 이발길
사랑했던 기억들이 갈 길을 막아서지만
추억이 아름답게 남아 있을 때 미련 없이 가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