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조약돌
꽃잎이 한 잎 두 잎 바람에 떨어지고
짝 잃은 기러기는 슬피 울며 어디가나
이슬이 눈물처럼 꽃잎에 맺혀있고
모르는 사람들은 제 갈길로 가는구나
여름 가고 가을이 유리창에 물들고
가을 날의 사랑이 눈물에 어리네
내 마음은 조약돌 비바람에 시달려도
둥글게 살아가리 아무도 모르게

여름 가고 가을이 유리창에 물들고
가을 날의 사랑이 눈물에 어리네
내 마음은 조약돌 비바람에 시달려도
둥글게 살아가리 아무도 모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