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너에게로 또다시
그 얼마나 오랜 시간을 짙은 어둠에서 서성거렸나
내 마음을 닫아둔 채로 헤매이다 흘러간 시간
잊고 싶던 모든 일들은 때론 잊은 듯이 생각됐지만
고개 저어도 떠오르는 건 나를 보던 젖은 그 얼굴

아무런 말없이 떠나버려도
때로는 모진말로 멍들이며 울려도
내 깊은 방황을 변함없이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던 너

너에게로 또다시 돌아오기까지가
왜 이리 힘들었을까
이제 나는 알았어 내가 죽는 날까지
널 떠날 수 없다는 걸

아무런 말없이 떠나버려도
때로는 모진말로 멍들이며 울려도
내 깊은 방황을 변함없이
따뜻한 눈으로 지켜보던 너

너에게로 또다시 돌아오기까지가
왜이리 힘들었을까
이제 나는 알았어 내가 죽는 날까지
널 떠날 수 없다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