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태 고향 만리
남쪽나라 십자성은 어머님 얼굴
눈에 익은 너의 모습 꿈속에 보면
꽃이 피고 새가 우는 바다가 저편에
고향 산천 가는 길이
고향산천 가는 길이 절로 보인다

~ 간 주 중 ~
보르네오 깊은 밤에 우는 저 새는
이역 땅에 홀로 남은 외로운 이몸
알아주어 우는 거냐 몰라 우느냐
기다리는 가슴속엔
기다리는 가슴속엔 고동이 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