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이별
이렇게 새벽이 올 때 쯤엔
잠이 든 척 귀를 기울여
잠든 줄 알고 떠나는 널 듣곤해
언제나 그랬듯 너 떠나면
니가 보면 아파할까봐
참았던 슬픈 눈물을 흘리곤 해

너의 맑은 눈 속에 남겨진 내모습
영원히 간직하기 위해
다른 헤어짐처럼 혹시 날 잃을까
두려워 눈 감아버렸니...

바보야 왜 이건 몰랐니..
날 떠나갈 때에 너 가져간 내가
아직 네게 널 위한 사랑의
반조차 주지도 못했다는 걸
매일 나를 찾아와
내 곁에 머물다 잠들면 다시 떠나는 너
힘든 그리움으로 혹시 널 따를까
두려워 날 지켜준거니
바보야 왜 이건 몰랐니
날 떠나갈 때에 너 가져간 내가
아직 네게 널 위한 사랑의
반조차 주지도 못했다는 걸
아직 내겐 널 잊을 만큼의
미움이 생기지 않았던 걸
왜 몰랐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