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비 사막을 나는 나비
비틀거리는 너무 황폐해서 먼지 날리는 가슴이야
움켜쥘수록 걷잡을 수 없이 튀어 오르는 가슴이야

(뒤엉켜) 뒤엉켜 (뒤엉켜) 모든 게 너무 어지러워
(사방이) 사방이 (사방이) 모두 막혀있는 답답한 가슴
나를 꺼내야해

심장이 숨차 할 때 까지 죽어라 뛰며는 좀 나아질 거야
소리쳐 노래 부르다 말고 토하듯 울어도 좀 나아질 거야

내가 아는 난 아무에게도 날 들키지 못한 못난 나비
어딜 향해서 날고 있는 줄도 모르는
불쌍하고도 또 불쌍한 나비

(뒤엉켜) 뒤엉켜 (뒤엉켜) 모든 게 너무 어지러워
(사방이) 사방이 (사방이) 모두 막혀 있는 답답한 가슴
날 꺼내야해

심장이 숨차 할 때 까지 죽어라 뛰며는 좀 나아질 거야
소리쳐 노래 부르다 말고 토하듯 울어도 좀 나아질 거야

(나아질거야) 내 기분도
(맞춰질거야) 내 꿈에 조각들도
(날아볼거야) 내 속에 깊이 가둬 두었던 내가 원한 나
멋진 날개

한번은 높이 날아 올라서 새로운 공기를 난 마셔볼 거야
특별히 원하는 건 없어 그저 내 존재를 난 확인할 거야

그러니 더는나 아프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