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세요 그이름
소리쳐 불렀네 이 가슴 터지도록
별을 보고 탄식하며 그 이름 나는 불렀네
쓸쓸한 거리에서 외로운 타향에서
옛사람을 그리면서 그 이름 나는 불렀네

~간 주 중~
통곡을 했었다 웃어도 보았었다
달을 보고 원망하며 애타게 나는 불렀네
그 사랑이 떠난 거리 헤어진 사거리에
옛사랑을 찾으면서 그 이름 나는 불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