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 목로주점
어느날 우연이 들어선 목로주점에
상냥한 웃음으로 반겨주던 아줌마
동동주 한잔술 두잔술 밤을 지새며
화담을 털어놓고 넋두리 하소연하던
인정많고 다정하던 잊지못할 목로주점

~ 간주중 ~
언젠가 나홀로 들어선 목로주점에
구수한 사투리로 반겨주던 아줌마
동동주 한잔술 두잔술 밤을 지새며
고�을 물어보며 넋두리 하소연하던
인정많고 다정하던 잊지못할 목로주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