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송 영시의 이별
네온불이 쓸쓸하게 꺼져가는 삼거리
이별 앞에 너와 나는 한없이 울었다
추억만 남겨 놓은 젊은 날의 불장난
원점으로 돌아가는 영시처럼
사랑아 안~~ 녕

밤 안개가 자욱한 길 깊어 가는 이 한밤
너와 나의 주고 받는 인사는 슬펐다
울기도 안타까운 잊어야 할 아쉬움
원점으로 돌아가는 영시처럼
사랑아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