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정 옛 시인의 노래


루루~~~

마른 나무 가지에서 떨어지는 작은 잎새 하나
그대가 나무라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해도
우리들의 사이엔 아무것도 남은게 없어요
그대가 나무라해도 내가 내가 잎새라해도
좋은 날의 시인 눈빛되어 시인의 가슴이 되어
아름다운 사연들을 태우고 또 태우고 태웠었네~
루루루루 귓전에 맴도는 낮은 휘파람 소리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옛날의 사랑 얘기를
(시인은 시인은 노래 부른다 그옛날의 사랑 얘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