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석 사랑은 무죄다
너무나 보고싶어서 도무지 잊지 못해서
한 동안 힘이 들었어 내 내 가슴을 앓았어
내 모습 불쌍했는지 하늘이 동정했는지
그녀를 다시 만났서 파티가 열린 그 밤에
허지만 우린 서로 가까이 갈 수 없는 이유로
운명의 장난 앞에서 말없이 바라볼 뿐
살아서 한 번이라도 현실의 옷을 벗어버리고
죽어도 후회없이 사랑에 빠지고 싶다

한 잔의 술이 취해서 음악이 비틀거릴 때
열정의 리듬 속에서 우리는 보고있었지
가슴이 터질 것 같아 이러다 미칠 것 같아
마음이 가는 곳으로 왜 난 갈 수가 없는지
내 기분 이 느낌대로 가슴이 차오르는 이대로
들끓는 나의 마음을 너에게 주고 싶어
영화의 한 장면 처럼 당당히 그녀에게 다가가
이젠 말하고 싶다 사랑은 무죄라는 걸
이제는 말하고 싶다 사랑은 무죄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