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민 [성인가요] 12시가
12시가 지 났는데 잠은 안오네요
나 이렇게 잠이 안 오면 친구생각 뿐 이라오

가정을 싫어하고 친구를 좋아했던 나
오늘처럼 외로운 밤이면 술로서 지새운다오

내품에서 떠난 친구여~ 내 말좀 들어봐요
내품에서 떠난 친구여~ 내 말좀 들어봐요

친구여 가지마오 우정의 소주를 들자

오늘도 소주 한잔에 이렇게 방황 한다오
눈물로서 지새운 밤은 내 인생의 고통 이었소

정의 굶주리고 사랑의 굶주렸던 나
얼어붙은 내 가슴에 사랑을 주었던 너

내품에서 떠난 여인아~ 내 말좀 들어봐요
내품에서 떠난 여인아~ 내 말좀 들어봐요

여인아 가지마오 사랑의 와인을 들자

그 시절은 왜 그렇게 상처만 주고 갔나요
한 남자의 슬픈 이야기 이렇게 막이 내려요.

-(기다림의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