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신운 한아 오늘 하루는...
(VERSE 1)
꿈 속 한켠에서의 음표들의 소리 초생달눈을 부비며 일어난 잠자리
수요일에 잠들어 일어난 수요일 벽에 걸린 달력의 적흰 오밀조밀 쓰인
계획을 보는 하루의 서막 조금은 들떠버린 리듬이 울린 내 고막
시간이 몇시 인건 상관없이 그렇게 항상 다시 하루를 똑같이 개시
끝을 알수 없는 미래 꿈에 대한 욕심 충분히 편히 잠들수 있다고도
고심했어 동심을 찾는다면 조금 낳아질까 그러나 그런 시간에 내게 지금
생기지가 않아 나를 가만히 두려하지 않아 여유가 많이 불어나지 않아
차마 나를 감아 버린 소사가 많아 마지막이자 처음인 이 쉴새 없는 삶아

(CHORUS)

어린날이고만 싶던 내 맘에 날 누르고 있는게 있어
매일봐도 그리웠던 네 눈에 작은 가리움이 있어

(CHORUS 2)
쉽게만 느껴지지 않았던 휴식을 찾기 위한 준비 따사로운 오전
이것 저것 대충 챙겨 입고 나가 저 바깥에 널려진 시간의 틈을 하나둘 모아
주머니 속에 한가득 넣어보는 자유 다리를 꼬아 보는 공원 벤취위의 여유
또다시 보지 못할것만 같은 낙엽커튼 나 거듭 떠올려 보는 지난날의
허튼 내 행동들과 주변사람들과 너의 꿈 가뭄과 같이 말라 버린 꿈과
증가하는 나의 크나큰 욕심은 가둘수 없는것이 나의 능력이었는가
무언가 빈자린 가둬 오로지 바쁜가
그렇게도 시간이 흘러 이제 늦은 오후 쉽게만 볼수 없던 붉은 석양과의 해후
그 작은 틈이 보이지않던 어리석은 나 왜 이제서야 그 빛이 내게 보이나

(CHORUS)

(VERSE 3)
어느새 밤거리를 걷고 잇던 내가 문득 느낀것은 무겁게만 눌러온 지게가
조금은 가벼워 졌던 느낌 내 입김 아 하나둘 보일 늦을 시간에서야 느낌
네온의 거린 오늘도 분주하게어제와 같게 바쁘게 돌아가네
내안의 맘과 달리 발걸음은 빨리 집으로 역시 향해 달리 막을 길이 없어
하지만 맘은 이리 편히 가라 앉아 있는것인지 자연스레 전화기 버튼 누르고
있는 내 검지 어제까지와는 무척다른 너와의 통화 송화기 편히 잡은
내 모습의 큰 변화 잠자리에 누워 떠올려 보는 오늘 하루는
크게 벌어졌던 상처가 아무는 시간이 충분히 된것같아 내게
잊지못할 기억으로 남을거야 내 맘속에

(CHO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