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박정현(MR 반주곡)





나 우연이라도
그대 마주치게 되길 빌며
외출 할 때면
항상 단장을 하게 되네요

내 예쁜 모습을
다시 보게되면
그대 혹시 흔들릴까봐

해주지 못한 말이 많은데
듣고 싶은 말도 많은데
보고싶을때도 아직 많은데
이젠 늦었나요
나 가끔이라도
그대 생각하기는 하나요
내게 해준만큼 지금 그녀에게
똑같이 해주고 있나요

어떻게 살아가고 있나요
밥은 챙겨 먹고 있나요
가끔 내가 보고싶긴한가요
그대 나 만큼만이라도
아프기는 한가요

나 그대 불행하길 바랬죠
그럼 혹시나 돌아올까
그런 못된 생각으로 지냈죠
나를 용서해요

모든게 끝났단걸 아는데
잊어야 한단걸 아는데
가슴은 늘 머리보다 더디죠
이젠 누구도 사랑할수가
없을것만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