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화 푸른처녀
세월은 흘러도 변함없는 다정한 마음
떠나지 않으리라 맹세하는 이 마음을
그 누가 알아주나 젊은 가슴 불타는 마음
푸른 하늘 쳐다보면 어디선가 새들이 우네
그리운 님처럼 그리운 님처럼
오늘도 고향을 안고 푸른 들을 갑니다

오늘도 조용히 걸어보는 고향마을 길
누구를 기다리나 부푼 가슴 뜨거운 마음
산 속에서 피고 지는 이름 없는 꽃처럼
흘러가는 흰구름과 빗물소리 벗하며 가네
그리운 님처럼그리운 님처럼
오늘도 고향을 안고 푸른 들을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