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상 초우
가슴속에 스며드는 고독이 몸 부림 칠때
갈 길없는 나 거네의 꿈은 사라져
비 에 젖어 우 네
너무나 사랑 했 기에 너무나 사랑 했기에
가슴의 상처 잊을길 없어
빗 소리도 흐느 끼네

- 간주중 -

너무나 사랑 했기에 너무나 사랑 했 기에
가슴의 상처 잊을길 없어
빗 소리도 흐 느끼 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