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위 해저문길에서
해저문 길에서 힘없이 서 있는
그사람 눈에는 눈물이 흐르네
지나는 사람을 슬프게 보면서
흔한 리듬에 취한 멜로디

이름을 외치네 울면서 외치네
노래를 부르네 슬프게 부르네

힘없이 서 있는 그사람 마음은
하얀빛 일까 보랏빛 일까
한뺨에 흐르는 구슬픈 눈물은
외로움인가 괴로움인가

이름을 외치네 울면서 외치네
노래를 부르네 슬프게 부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