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남 돌아오지 않는 강
당신의 눈 속에 내가 있고
내 눈 속에 당신이 있을 때
우린 서로가 행복했노라
아~ 그 바닷가 파도 소리 밀려 오는데
겨울나무 사이로 당신은 가고
나는 한 마리 새가 되었네

우린 서로가 행복했노라
아~ 그 바닷가 파도 소리 밀려 오는데
겨울나무 사이로 당신은 가고
나는 한 마리 새가 되었네
새가 되었네 새가 되었네
새가 되었네 새가 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