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크레파스
어제밤에 우리아빠가 다정하신 모습으로
한손에는 크레파스를 사가지고 오셨어요
그릴것은 너무많은데 하얀종이가 너무작아서
아빠얼굴 그리고나니 잠이들고 말았어요
밤새 꿈나라에 아기 코끼리가 춤을 추었고
크레파스 병정들은 나뭇잎을 타고 놀았죠

어제밤엔 달빛도 아빠의 웃음처럼
나의 창에 기대어 포근히 날 재워줬어요

그릴것은 너무많은데 하얀종이가 너무작아서
아빠얼굴 그리고나니 잠이들고 말았어요
밤새 꿈나라에 아기 코끼리가 춤을 추었고
크레파스 병정들은 나뭇잎을 타고 놀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