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남 [동요] 기러기
달 밝은 가을밤에 기러기들이
찬서리 맏으면서 어디로들 가나요
고단한 날개 쉬어 가라고
갈대들이 손을 저어 기러기를 부르네

산넘고 물을 건너 머나먼 길을
훨훨 날아 우리땅을 다시 찾아 왔어요
기러기들이 살러 가는곳
달아달아 밝은 달아 너는 알고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