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굿나잇

바람이 불어요 그대 기억하고 있나요
눈물 씻어주다 바람을 한숨 가려주다 바람을
아직 그대 곁에 있겠죠 어디서든 마주치겠죠
거리를 걷다가 길의 건너편을 보아요
무성하던 잎의 나무가 잘리고 사라져 버렸죠
무서워서 보지 못하죠 남은 자리가 무서워서

혼자 떠난 것도 아니죠 혼자 남은 것도 아니죠
도망치려 했던 것에서 한걸음도 가지 못했죠
잠에서 깨어난 밤이므로 할 일 없어 어쩔 줄 모르죠
바쁘게 보낼 낮보다 하릴 없는 밤이 무서워
‘굿나잇’하고 말해줘
굿 나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