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 외로움


낯설은 이 비가 내몸을 적시며
살며시 찾아드는 외로움
조용한 선 술집에서 생각하는 그대모습

길가의 가로등 내몸을 비추면
살며시 찾아드는 외로움
조용한 그 카페에서 생각하는 그대모습
그대가 내곁에서 멀어져 바람속에 묻힐때
또 다시 길을 나서며 맞는 낯설은 비와 외로움
내마음 쓰러져 길가에 쓸쓸함이 쌓이네
(내마음 쓰러져 길가에 쓸쓸함이 쌓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