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 마중가던 길&오래된 노래
널 만나기 위해 길을 나섰지
아무도 모르게
낯익은 가로수
아름드리 나무는 푸른데
날 스쳐가는데 가을바람은
예전 그 모습으로
예전 그 모습으로
늘 따뜻한 웃음
날 지켜주던 네 모습이
이제는 허물어져
아른거리는 기억 속을 더듬어도
난 생각이 나질 않아
그저 차가운 웃음만이 쌓여갈 뿐
난 이제 잊혀지겠지

널 떠나보내고 거짓말처럼 시간이 흘러서
너에게 그랬듯 사람들 앞에서
내 노랠 들려주게 되었지
참 사랑했다고 아팠다고 그리워한다고
우리 지난 추억에 기대어 노래할 때 마다
네 맘이 어땠을까

라디오에서 길거리에서 들었을 때
부풀려진 맘과 꾸며진 말들로
행여 널 두 번 울렸을까

참 미안해 이렇게라도 다시 너에게 닿을까
모자란 마음에
모질게 뱉어냈던 말들에
그 얼마나 힘들어 했을지

오래된 테잎속에
그 때의 내가 참 부러워서
그리워서 울다가 웃다가
그저 하염없이 이 노랠 듣고만 있게 돼 바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