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아가씨
비내리는 삼천포에
부산배는 떠나간다
어린나를 울려놓고
떠나가는 내님이여
이제가면 오실날짜
일년이요 이년이요
돌아와요 네
돌아와요 네
삼천포 내고향으로@

조개껍질 옹기종기
포개놓은 백사장에
소꿉장난 하던 시절
잊었나 님이시여
이배타면 부산 마산
어디든지 가련만은
기다려요 네
기다려요 네
삼천포 아가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