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낙엽이 가는 길
내 몸이 떨어져서 어디로 가나
지나온 긴 여름이 아쉬웁지만
바림이 나를 몰고 멀리 가면은
가지에 맺은 정은 식어만 가네
겨울이 찾아 와서 가지를 울려도
내일 다시 오리라 웃고 가리라

울어도 울어봐도 소용이 없네
이제는 떠나야지 정든 가지를
저 멀리 아주 멀리 나는 가지만
가지에 맺은 정은 식어만 가네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오면은
또 다시 찾아오리 정든 가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