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필순&함춘호 꿈
회색 하늘 아래서 꿈을 꾸었어.
여러 빛깔 모양으로 꿈을 꾸었어.

은빛 눈물 너머로 희뿌연 세상
자꾸 눈물 나와 흐려져 갔어.
라~ 라~ 라~

이곳에선 멀어지지만.
그대에겐 점점 가까이

작고 슬픈 어깨 위.
이름 모를 새
잠시. 잠시 쉬어가고

노란 등불 아래에 기대어 서서
의미 없던 의미를 기억해 봤어

고개 숙인 그림자 지친 그림자
다른 세상 그리며 서성거렸어.
라~ 라~ 라~

이곳에선 멀어지지만
그대에겐 점점 가까이

작고 슬픈 어깨 위.
이름 모를 새
천천히 고개 숙여
난 꿈을 꾸네.
천천히. 천천히 꿈을 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