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남 두줄기의 눈물
이슬비 내리던 밤에 나 혼자 걸었네 정든 이 거리
그대는 가고 나 혼자만이 거니는 밤길
그리워 그리워서 흘러 내리는 두 줄기 눈물 속에
아련히 보이는 것은 희미한 옛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