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훈 59년 왕십리
왕십리 밤거리에 구슬프게 비가 내리면
눈물을 삼키려 술을 마신다 옛사랑을 마신다
정 주던 사람은 모두 떠났고 서울하늘 아래 나홀로
아아 깊어가는 가을 밤만이 왕십리를 달래주네

왕십리 밤거리에 구슬프게 비가 내리면
눈물을 삼키려 술을 마신다 옛사랑을 마신다
정 주던 사람은 모두 떠났고 서울하늘 아래 나홀로
아아 깊어가는 가을 밤만이 왕십리를 달래주네
아아 깊어가는 가을 밤만이 왕십리를 달래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