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봉 효녀심청
공양미 삼백석에 제물이 되어
앞 못보는 부친님과 하직을 하고서
사공따라 효녀 심청 떠나갈 때에
산천도 울었다네 초목도 울었다네

임당수 푸른 물결 넘실거릴 때
만고효녀 심청이는 뱃전에 올라서서
두 손모아 신령님께 우러러 빌 때
물새도 울었다네 사공도 울었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