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STi)Mukashi(feat. 술제이&리유)
Yeh- 비가 추적추적 내릴 때.
잠이 오지 않아 뒤척뒤척 거릴 때.
해가 뉘엿뉘엿 붉게 질 때
혼자 영화를 보거나 혼자 밥을 먹을 때
아직까지도 잊지 못해.
그리움만 지독해
시린 바람만이 부네

나야. 어떻게 지냈니? 설마 벌써 잊진 않았지?
알아. 뜬금없겠지만 나 너에게 할말이 있어.

이따금씩 니가 떠올라 또 가끔씩은 눈물이 나.
왜 있잖아 네가 아닌 우리 둘. 내 옆의 존재가 그리운 날
매번 사랑은 오지만 사람은 떠나 덧없이.
알잖아 너 없이도 살아가
허나 오늘 만큼은 시린 바람. 내리는 비에 주체가 안돼.
관계는 모르는 새 상처를 남겨
가슴터질 듯 서로 훔쳐보던 눈빛에 이끌려 어느새.
조급히 사랑해 우릴 가둔 후회.
찬란했어 우리. 함께였으니 그때 우린

설레는 맘으로 널 처음만난 날.
조심스레 고백하던 날.
oh-난 아직도 기억나
몰래 여행갔던 날.
어설프게 입맞추던 그 날.
모두다 잊을 수 없는 걸

만약 다시 널 만나면 정말 잘해줄 것 같은데 아냐.
욕심은 나지만 이대로가 좋을지 몰라.

들을 수 없겠지만 들어줘.
우린 랩처럼 서롤 밀고 당겼지.
가끔은 다투고 달콤한 말투로 사랑을 입에 물고 다녔지
롤러코스터 급의 감정기복.
극단적이고. 소리지르다 또 딴척이고.
숨 가쁘게 지나간 몇 백일
다 끝났지만 기억의 책장에 쌓여있어 빽빽히.
아직도 남은 미련의 유통기한.
마음은 상했는데 버리지 못해.
사실은 잊을까 고통이야.
후회가 아프게 날 찔러대도
상처 받지 않은 듯. 우리들은 다른 만남을 받아 들이겠지.
서로의 심장에 심어놓은 씨앗은 다른 색깔로 꽃 피우겠지

설레는 맘으로 널 처음만난 날.
조심스레 고백하던 날.
oh-난 아직도 기억나
몰래 여행갔던 날.
어설프게 입맞추던 그 날.
모두다 잊을수 없는 걸

날 기억한적 있을까? 날 생각한 적 있을까?
가끔은 그때가 너무 그립기도해
날 이해할 수 있을까? 널 다시 볼 수 있을까?
아직 난 너를 꿈꾸기도 해

설레는 맘으로 널 처음만난 날.
조심스레 고백하던 날.
oh-난 아직도 기억나
몰래 여행갔던 날.
어설프게 입맞추던 그 날.
모두다 잊을수 없는 걸

니가 없는 지금의 난 겨울뿐인 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