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기 고마를 잃은 사마

하늘이여 바다여 내 왕관을 가져가오
영원을 돌아 거슬러 와서 나의 심장을 치시오

고마 내 여자 내 누이여
그댈 잃고 무얼 얻었나

내손에 쥐어준 작은 조약돌
그보다 왕관이 귀할까

지금 내 눈엔 후회가 내려
깊은 강 속을 흐르오

짦은 이승길 끝에 설 때엔 그대 따르리
지금 내 눈엔 후회가 내려 깊은 강 속을 흐르오

짦은 이승길 끝에 설 때엔 함께하길
그대 그때 만나기를
고마 이제 편히 잠들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