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커튼 안녕
솔직히 말할께 이젠 지겨워 모든것들
만난적도 없는 그전 그때로 돌아가
가슴이 답답해 미칠 것 같아
이젠 너의 얼굴도 너의 모든것 안녕

너무 늦었어 이젠 알겠어 끝이란걸
만난적도 없는 그 전 그때로 돌아가
가슴이 답답해 미칠 것 같아 이젠
너의 기억도 너의 모든 것 안녕

습관처럼 익숙해져버린 만남
우리에게 남아 있는건
굳어버린 상처 꽁꽁 묶여있어 끊어지지 않는 오해뿐

그대를 보내고 난 뒤
시간은 흐르고 난 그대로 멈춰 있어
기억은 다시 살아나 가는널 붙잡고 나를 흔들어
나 나나 나나 나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