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린(Hlin)그대를 그린다
그대를 그린다
날 품던 눈빛과
꿈결같던 입술
푸르른 새벽 빛깔 같던
그 기억 속에 머문 널

그대가 그립다
(빛 조차) 간음할 수 없던
어둠 속 (그 기억 속) 그리움에 지쳐 울다

그대를 지운다
그대를 지운다

사무친 그리움. 기억의 아픔 그 마지막까지

그대를 비운다
그대를 비운다

끝도 없이 기억하지 못하면 그리울 일도 없을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