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강촌에 살고 싶네
날이 새면 물새들이 시름없이 나르는
꽃피고 새가 우는 논밭에 묻혀서

씨뿌려 가꾸면서 땀을 흘리며
냇가에 늘어진 버드나무 아래서
조용히 살고파라 강촌에 살고싶네

해가 지면 뻐꾹새가 구슬프게 우는 밤
희미한 등불 밑에 모여 앉아서

다정한 친구들과 정을 나누고
흙 냄새 마시며 내일 위해 일하며
조용히 살고파라 강촌에 살고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