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성인가요] 찔레꽃
찔레꽃 붉게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언덕위에 초가삼간 그립습니다
자주고름 입에 물고 눈물 흘리며
이별가를 불러주던 못잊을 사람아
~ 간 주 중 ~
달 뜨는 저녁이면 노래하던 세 동무
천리객창 북두성이 서럽습니다
작년 봄에 모여 앉아 매일같이
하염없이 바라보던 즐거운 시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