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찬 무지개
창백한 아침 햇살이 동산을 맴돌 때
나무 위에 새들도 구름마다 흐르네

집앞에 친구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
나도 모르는 기쁨이 내 몸을 감싸네

한 여름날 소나기를 흠뻑 맞은 아이들의 모습에
살며시 미소를 띄워 보내고

뒷산 위에 무지개가 가득히 떠오를 때면
가도 가도 잡히지 않는 무지개를 따라갔었죠
한 여름날 소나기를 흠뻑 맞은 아이들의 모습에
살며시 미소를 띄워 보내고

뒷산 위에 무지개가 가득히 떠오를 때면
가도 가도 잡히지 않는 무지개를 따라갔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