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Version 서울 야곡
봄비를 맞으면서 충무로 걸어걸 때
쇼 윈도우 글라스엔 눈물이 흘렀다
이슬처럼 꺼진 꿈 속에는 잊지 못 할 그대 눈동자
샛별 같이 십자성 같이 가슴에 어린다

보신각 골목길을 돌아서 나올 때엔
찢어버린 편지에 한숨이 흐른다
마로니에 잎이 나부끼는 네거리에 버린 담배는
내 맘 같이 그대 맘 같이 꺼지지 않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