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숙 [성악가] 잠시 세상에 내가 살면서
잠시 세상에 내가 살면서 항상 찬송 부르다가
날이 저물어 오라 하시면 영광 중에 나아 가리
열린 천국문 내가 들어 가 세상 짐을 내려 놓고
빛난 면류관 받아 쓰고서 주와 함께 다스리리

눈물 골짜기 더듬으면서 나의 갈 길 다 간 후에
주의 품안에 내가 안기어 영원토록 살리로다
열린 천국문 내가 들어 가 세상 짐을 내려 놓고
빛난 면류관 받아 쓰고서 주와 함께 다스리리

나의 가는 길 멀고 험하며 산은 높고 골은 깊어
곤한 나의 몸 쉴 곳 없어도 복된 날이 밝아 오리
열린 천국문 내가 들어 가 세상 짐을 내려 놓고
빛난 면류관 받아 쓰고서 주와 함께 다스리리

한숨 가시고 죽음 없는 날 사모하며 기다리니
내가 그리던 주를 뵈올 때 나의 기쁨 넘치리라
열린 천국문 내가 들어 가 세상 짐을 내려 놓고
빛난 면류관 받아 쓰고서 주와 함께 다스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