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피(Goofy)겨울잠 자는 아이
올 겨울에는 내 사랑하는 그녀는
꼼짝없이 방안에만 꼭 갇혀 있겠지
꼭 개구리처럼 겨울잠을 자는지
다시 올때까지는 볼수가 없는거야

내 사랑하는 그대 조금만 더 기다려줘
너 싫어하는 겨울 오면 우리 멀리 떠나자
코코넛과 야자수가 있는 그 곳엔 (무지무지 덥겠다)
일년내내 더우니까 매일 볼 수 있겠지

너의 겨울 빼앗아 버린 너의 예전 사랑
이젠 아무 걱정하지마
여름뿐인 섬을 살꺼야

지독했던 그 겨울에 그 이별은 이젠 모두 버리고
나랑함께 훌훌털고 떠나는거야
적도 근처 여름 하나뿐인 섬을 다
너를 위해 그섬 몽땅 사버릴께

산호초 숨쉬는 녹색바다가 있는 그섬
파란하늘 하얀구름 아름다운 섬
너의 아침을 깨워논 파도소리가 있는 저 모래에
커다랗게 쓰여있는 말
`사랑해요...`

아침에 눈을 뜨면 따뜻한 저 바다향기
문열어 널 맞이하는 건
눈부신 금빛 햇살
설탕같은 하얀모래
백사장위에 (너무나도 좋겠다)
너를 사랑한다는 말 매일 크게 쓸거야

12월에 크리스마스에는 너와나 둘이서
야자나무 트리아래서 사랑하고 싶어
이제 너의 겨울은 없어 내가 있으니까
이제 우린 영원할꺼야 내 곁에
너만을 난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