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엽 [브라운 아이드 소울] 끝났어
하루 종일 전화기를 잡고
니 이름을 쳐다보며
만져보기만
그게 벌써 백번째야
니 목소리 너의 말투 너무 듣고 싶지만

안돼 제발 그러지마
안돼 쳐다 보지도마
안돼 그러면 또다시 아픔이 되찾아와

안돼 더는 그러지마
안돼 가슴 찢어져도
안돼 안돼 그냥 한번 펑펑 울어

끝났어
하루 종일 니 사진을 잡고
니 얼굴을 쳐다보며
만져보기만
그게 벌써 백번째야
잘 지내니 아프진 않니 너무 묻고 싶지만

안돼 제발 그러지마
안돼 쳐다 보지도마
안돼 그러면 또다시 아픔이 되찾아와

안돼 더는 그러지마
안돼 가슴 찢어져도
안돼 안돼 그냥 한번 울어 버려
니가 나를 버리던 그날
니 이름을 지워
다시 꺼내보지 않으려 했어

하지만 떨리는 내 손이
널 기억 하나봐
잊으려고 지워봐도
또 같은 자리야

안돼 제발 그러지마
안돼 쳐다 보지도마
안돼 그러면 또다시 아픔이 되찾아와

안돼 더는 그러지마
안돼 가슴 찢어져도
안돼 안돼 그냥 한번 펑펑 울어

끝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