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이야기

옛날 옛적 칠복이가 살았었는데
장가 못 간 한탄만을 하고 있었소
보다못한 동네사람 얘기하기를
백일 기도 치성하면 장가간단다
이말 들은 칠복이는 다음날부터
새벽부터 밤중까지 기도했는데
구십구일 기도하고 백일 되던 날
흰 수염의 할아버지 나타나셨네
칠복이 네 이놈 내말 듣거라
밭갈고 농사도 않고
네게 시집 올 색시 있다더드냐
어서가서 일을 하거라
그러면 예쁜 색시 얻게 되거라
무릎까지 바지 걷고 소를 몰면서
이랴이랴 새벽부터 외쳐가면서
구슬땀과 비지땀을 뿌려가면서
몹쓸 땅을 비옥하고 일궈갔단다
이런 소문 저런 소문 퍼져가면서
하나둘씩 구경꾼이 모여들었어
손가락질 박장대소 떠들어대는데
그 속에는 곱단이가 끼어있었네
칠복이는 거들떠 보지도 않고
황소같이 일만 하는데
모여있던 구경꾼 뿔뿔이 가고
곱단이만 남아 있는데
둘의 눈이 마주쳤다네
깜짝 놀란 칠복이 큰 눈을 뜨고
선녀같은 곱단이를 쳐다보는데
곱단이도 부끄러워 얼굴 붉히고
말 못하고 눈웃음만 띄웠다더라
칠복이놈 괭이자루 집어던지고
밭귀렁을 둘씩 셋씩 뛰어넘어서
곱단이의 손을 덥썩 잡고나서는
할아버지 말씀대로 와주셨구료
아 칠복이 이젠 장가갔구나
장가 못 가 한숨쉬더니
논밭갈아 부자되고 색시 얻으니
동네 사람 부러워했다
이런 옛날 옛적 얘기 있었네
칠복이놈 그놈 정말 행복했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