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손가락 낯선 소인 찍힌 편지
어느 가을 문득 잊혀진 사람에게 받은 편지
지는 노을 너머 흐르던 우체부의 지친 모습
위로 회색 빛 하늘에선 바람이 불어오고
금새라도 비가 올 것만 같은 우울한 날씨
쓸쓸한 빗방울이 온몸을 적셔 올 때
사랑은 낯선 우체국 계단에 흐느끼는데
어느 가을 문득 찾아온 낯선 소인 찍힌 편지
지는 노을 너머 흐르던 그리운 사람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