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계석 다시 시작하기 직전


아침에 눈뜨고 어제에 있었던 너와 둘의 만남을 생각해.
너와 나누던 얘기 하나하나 떠올라 내 맘에 새기네.
아직 우린 아무 사이도 아닌데.

후회할지 몰라 그 어느 쪽이든. 이루어져도 이루지 못해도.
처음이 아니라 더욱 어렵게만 느껴져.
내 이런 두려움 너도 나처럼 느끼고 있는지.

너와 함께 나누었던 그 수많았던 이야기.
이제는 달라져버린 의미로 기억이 되겠지.
다시 돌아올지 모를 슬픈 눈물의 시간들.
그래도 한번쯤 해보고 싶은 사랑.

아침에 눈뜨고 어제에 있었던 너와 둘의 만남을 생각해.
너와 나누던 얘기 하나하나 떠올라 내 맘에 새기네.
아직 우린 아무 사이도 아닌데.

너와 함께 나누었던 그 수많았던 이야기.
이제는 달라져버린 의미로 기억이 되겠지.
다시 돌아올지 모를 슬픈 눈물의 시간들.
그래도 한번쯤 해보고 싶은 사랑.

후회할지 몰라 그 어느 쪽이든. 이루어져도 이루지 못해도.
처음이 아니라 더욱 어렵게만 느껴져.
내 이런 두려움 너도 나처럼 느끼고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