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석 추억 2
구름은 언덕을 지나고 아지랑이 아른거리는
빛 바랜 기억 어린 시절을 그리며 따라간 곳에

먹먹해진 가슴 등뒤로 어머니의 노랫소리가
떼지 못하는 나의 발길을 다독여 어루만지네

조각나 흩어지는 꿈들을 붙잡을 수는 없는지
채워지지 못해 헤매이다 연기처럼 사라지네

감은 두 눈 가득 보이는 따뜻한 그날의 온기가
만져지지도 사라지지도 않은 채 나를 떠미네

저 바람은 어디서 불어와 흘러가는 곳 어딘지
물어도 대답해 줄이 없네 한숨은 바람이 되고

시간에 아픔을 보내고 가슴엔 빈자리가 남아
채워지지도 비워지지도 않은 채 오늘은 간다

채워지지도 비워지지도 않은 채 오늘은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