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중 인동초
시간이란 파도가 허물고간 가슴에
모래알로 부서져가는 허무한 내 사랑
수만 번의 이별이 와도 단한번의 사랑을 위해
긴긴날 그리 움을 가슴에다 안고서
아~ 이 밤도 울어야하는 인동 초를 아세요

~간 주 중~
세월이란 파도가 허물고간 가슴에
모래알로 부서져버린 허무한 내 사랑
언젠가는 돌아오리라 어리석은 미련 때문에
긴긴날 기다림을 꽃잎에 새겼다
아~ 이 밤도 울어야하는 인동 초를 아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