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브라운 아이드 걸스)& 지오(엠블랙)니가 따끔거려서
눈물이 뚝 뚝 (뚝) 흐르던
니가 가시처럼 걸려서
다시 또 또 삼켜 내봐도~
다시 또 목에 걸려서 다시 또 나를 찌른다.
죽지 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무것도 못 먹던 며칠이 가고
잠 한숨도 못 자던 며칠이 가도
뭔가에 채한 듯 가슴이 답답해
숨을 쉴 때마다 날 찌른다.

사랑 너무 아프다(제발 아프지마) 숨을 참아도(숨을 참아도)
따끔~ 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지 않을 만큼만(죽지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
가지마 마 말란 그 말이~ 음~~
입가에 맴 돌았는데 입술을 떼지 못해서
아무 말도 못했어 아무 말도 못했어~~

돌아서서 한참을 걸어 왔는데
나는 아직 그 자리에 서있나 봐
한 걸음 조차도 뗄 수가 없었어
가지말란 말을 듣기 전에

사랑 너무 아프다(제발 아프지마) 숨을 참아도(숨을 참아도)
따끔~ 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 죽지 않을 만큼만(죽지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

하루 또 하루가 또 지나도
나는 여전히 니가 늘 그립다.

사랑 너무 아프다(제발 아프지마) 숨을 참아도(숨을 참아도)
따끔~ 따끔~ 머릴 찌르고
잠잠했던 추억들이 살아나
죽지 않을 만큼만(죽지않을 만큼만)
살 수 있을 만큼만 아프게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