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리 얘야 시집 가거라
얘야 시집 가~거~라
상냥하고 복스러운
열아홉살 순~이는
시집가란 부모 말씀
좋으면서 싫은척
화를 낸~다~네
동네 어른 잘 모시고
어린아이 좋아하며
생글생글 미소질땐
부잣집 맏며느리감
그 모습이 너무 좋아
어린 동생 장난 삼네
얘야
시집 가~거~라

싹싹하고 부지런한
열아홉살 순~이는
시집가란 오빠 말에
얼굴 붉어지면서
화를 낸~다~네
집안 살림 잘 한다고
동네 방네 소문나서
누구나가 좋아하는
부잣집 맏며느리감
그 모습이 너무 좋아
동네 총각 애태우네
얘야 시집 가~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