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자 가는 봄 오는 봄
하늘마저 울던 그날에
어머님을 이별을 하고
원~한의 십년 세월
눈물속에 흘러갔네
나무에게 물어~~봐~도
돌뿌리~에 물어 봐도
어~머님 계신 곳을
알 수~ 없어라
찾을길
없어~도
비둘기가 울던 그날에
눈보라가 치던 그날에
어~린몸 갈곳 없어
낯선거리 헤매이네
집집마다 찾아~~봐~도
목메이~게 불러봐도
차~가운 별빛 마저
홀로~ 새우네
홀로
지새우~네</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