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곤 아야 우지마라
아야 우지마라 - 김태곤

아야 우지마라 하얀 저별도 날이 새면은 떨어지는 것을
아야 우지마라 붉은 저 꽃도 비가 오면은 떨어지는 것을
별을 헤면서 해를 따라서 강을 건너고 산을 넘으며
들엔 노란 메꽃 둥근 모닥불이 우릴 반기며 피고 있겠지

아야 눈을 떠라 뽀얀 안개 속에 작은 꽃송이 저기 보이잖니
아야 눈을 떠라 물새 소리 맑은 파란 강물이 저기 보이잖니

아야 어서 가자 검은 구름 계곡 파도 잔잔히 돗을 올려야지
아야 어서 가자 아기 구름 같은 꿈의 항구가 저기 보이잖니
별을 헤면서 해를 따라서 강을 건너고 산을 넘으며
뜰엔 노란 메꽃 둥근 모닥불이 우릴 반기며 피고 있겠지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