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태현 태현
아련하게 가슴속에 밀려오고 있네
오래전에 내가 사랑했던 그 사람이
내가 늙어 죽어 나이가 들어 가는 그때
자연스리 잊을거라 믿어왔었는데
내마음속 한켠에 자리잡은 그상처는 바람에도 굴하지 않는 바위처럼
해가뜨면 나를 따라오는 그림자 처럼 내곁에 늘 머물러 날 울게 하네
나는 남자니까 2년2개월의 군생활도 씩씩하게 이겨낸 강한남자니까
너하나쯤 사라져도 괜찮을거 같았는데 정말 마음이 아프구나 너무 힘겹구나
언젠가는 니가 말했었던 것처럼 사는것은 죽음보다 힘들때가 있구나
집이없어 돈이없어 외로운것보다 한사람을 잃은 외로움이 더하구나
어제저녁 미치도록 부어댔던 술에 오늘아침 깨어질듯 아픈머릴 느껴
어제저녁 미치도록 불러댔던 이름 오늘아침 찢어질듯 아픈맘을 느껴
하지만 너와의 사랑 원망하지 안으마 다른사람에게 가도 미워하지 안으마
나의 입에서 불려지던 너의 이름 한번 마지막 불러보는 사랑했던 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허공속에 헤어진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너를위해 접고접은 천마리의 종이학은 던진지는 성냥불에 타오르고 있어,
이젠많이 그리워진 너의사진 또한 밀려오는 미련속에 불길속에 던져,
너를자꾸 기억나게 하는 것들, 너를자꾸 생각나게 하는 것들,
마음속 깊은곳에 너를 잊을수만 있다면 태양속에 나를던저 불태우고 싶네,
자꾸만 잔을걸고 술에취한 너를 찾고 동그라미를 그리며 너의 곁에 머물러,
외로움을 잊기위해 발버둥을 쳐도 내두발은 으쓱하게 너를 찾아가네,
오늘도난 대답없는 전화기를 들고, 받지않는 너의전화 수화기에 대고,
술에취한 목소리로 너를 찾고있어,대답없는 말이없는 너의 이름을 불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허공속에 헤어진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허공속에 헤어진 너의 이름이여,
(너의위해 접고접은 천마리의 종이학은던진지는 성냥불에 타오르고 있어)
불러도 주인없는 너의 이름이여,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이젠많이 그리워진 너의사진 또한 밀려오는 미련속에 불길속에 던져)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선채로 이자리에 돌이되어 서고,
(너를자꾸 기억나게 하는 것들 너를자꾸 생각나게 하는 것들 )
서러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부르다가 내가 죽은 너의 이름이여
(마음속 깊은곳에 너를 잊을수만 있다면 태양속에 나를던저 불태우고 싶네)